보도자료

[8TH GUKIFF NEWS LETTER 18] <기생충> 바른손이앤에이 곽신애 대표, 서울구로국제어린이영화제 폐막식 시상자로 나선다!

작성자
Admin
작성일
2020-07-08 11:02
조회
200
구로국제어린이영화제 폐막식 개최…‘미래의 봉준호’ X<기생충> 곽신애 대표 만난다!

제8회 서울구로국제어린이영화제는 국내 유일의 국제어린이영화제로 어린이들이 직접 제작한 영화를 포함해 국내외 다양한 영화들을 상영하고 있다.

[주최: (사)서울구로국제어린이영화제 | 후원: 서울시, 구로구 | 기간: 2020.7.2(목)-7.8(수) ]


▲(사진1) 제8회 서울구로국제어린이영화제 공식 포스터


제8회 서울구로국제어린이영화제의 대단원의 막을 내릴 폐막식이 오늘 저녁 6시 신도림 테크노마트에서 개최된다.

오늘 개최될 폐막식은 코로나-19의 여파로 인해 영화 감독 및 영화제 관계자들만을 초청해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며, 행사 규모도 대규모로 축소해 시상식 위주로 개최된다. 폐막식 현장을 찾지 못한 관객들을 위해서는 영화제 공식홈페이지를 통해 전세계로 생중계할 예정이다.


(사진2) 바른손이앤에이 곽신애 대표

특별히 이번 폐막식에는 영화<기생충>을 제작한 바른손이앤에이 곽신애 대표가 시상자로 참석해 자리를 빛낸다. 곽신애 대표는 초등학생과 중학생이 직접 제작해 출품한 키즈무비 부문을 수상할 예정이다. 한국 영화 역사상 최초로 아카데미 수상의 영애를 안은 <기생충>의 제작자인 곽신애 대표가 국내 유일의 국제어린이영화제인 서울구로국제어린이영화제의 키즈무비 부문 시상자로 나선 것은 의미가 남다르다. 곽신애 대표는 한국 영화의 미래를 이끌어갈 어린이 감독에게 상을 수여하는 의미 있는 자리에 함께 하고 싶다며 시상자로 나선 뜻을 밝혔다.


▲(사진 3) 곽신애 대표가 서울구로국제어린이영화제 폐막식 시상자로 나선다.(사진제공=바른손이앤에이)


영화제 관계자는 “키즈무비에 출품한 학생 감독들 대다수가 미래의 봉준호 감독이 되겠다는 꿈을 가지고 있는 만큼, 곽신애 대표의 시상은 아이들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전달해줄 ‘상징적인’ 시간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올해 서울구로국제어린이영화제에는 1,886편의 영화가 출품되어 역대 최다 출품을 기록했으며, 장편 27편, 단편 155편이 경쟁부문에 올랐다. 시상 내역으로는 장편부문에 대상, 감독상, 관객상 등을, 단편부문에는 단편 대상, 으뜸 창작상, 꿈꾸는 미래상(우수상) 등을 수여한다. 또한 서울구로국제어린이영화제만의 특별한 시상부문인 학생단편영화상에는 대상5작품과 재능상12작품이 수여된다.

오늘 폐막식에서는 일반 경쟁부문 장편과 단편에 대한 시상도 진행될 예정이다. 시상에는 김한기 집행위원장을 포함해 강신일 심사위원장과 국내 심사위원 및 영화 배우들이 시상자로 나선다. 참신한 작품이 많았던 올해의 서울구로국제영화제 출품작 중 어떤 작품이 수상의 영예를 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지난 7월2일 어린이와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장르의 영화를 소개하며 개막한 제8회 서울구로국제어린이영화제는 오늘(8일) 폐막식을 끝으로 국내 유일의 국제 어린이영화 축제의 막을 내린다.

제8회 서울구로국제어린이영화제의 폐막식은 사전에 초청된 게스트에 한해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다.

 
전체 0